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으로 바로가기


생애와 작품

  • 생애
  • 작품
    • 산문작품
    • 운문작품
    • 작품해설
    • 갤러리

quick menu

  • 헤세도서관 소개
  • 헤르만헤세의 생애
  • 약어표
  • 최신문헌정보

위로 가기

Home > 생애와 작품 > 작품 > 운문작품

작품

poem - 생의 계단(Stufen)
이름 : 정소연 | 작성일 : 2013.05.22 15:20 | 조회수 : 2677


생의 계단

 

 

만발한 꽃은 시들고

 

 

 

청춘은 늙음에 굴복하듯이

 

 

인생의 각 계단도 지혜도 덕도 모두

 

 

그 때마다 꽃이 필 뿐 영속은 허용되지 않는다.

 

 

삶이 부르는 소리를 들을 때마다

 

 

마음은 용감하게 그러나 슬퍼하지 말고

 

 

새로운 단계에 들어갈 수 있도록

 

 

이별과 새로운 시작을 준비해야만 한다.

 

 

무릇 생의 단계의 시초에는

 

 

우리를 지켜주고 살아가게하는 마력이 깃들어 있다.

 

 

 

 

 

우리는 이어지는 생의 공간을 명랑하게 지나가야 하나니

 

 

 

어느 곳에도 고향같이 집착해서는 안되며,

 

 

우주의 정신은 우리를 붙잡아 두거나 구속하지 않고

 

 

우리를 한 계단씩 높이고 넓히려 한다.

 

 

우리가 어떤 생활권에 뿌리를 내리고

 

 

마음 편히 살게 되면 무기력해지기 쉽나니,

 

 

새로운 출발과 여행을 떠날 준비가 되어 있는 자만이

 

 

우리를 마비시키는 습관에서 벗어나리라.

 

 

 

 

아마 임종의 시간마져도

 

 

우리를 새 공간으로 젊게 보낼지 모르나니

 

 

우리를 부르는 삶의 소리는 멈춤이 없으리...

 

 

, 마음이여 이별을 고하고 건강하거라.

 

 

 

 

 

 

Stufen

 

 

 

 

 

Wie jede Bluete welkt und jede Jugend

 

 

Dem Alter weicht,blueht jede Lebensstufe,

 

 

Blueht jede Weisheit auch und jede Tugend

 

 

Zu ihrer Zeit und darf nicht ewig dauern.

 

 

Es muss das Herz bei jedem Lebensrufe

 

 

Bereit zum Abschied sein und Neubeginne,

 

 

Um sich in Tapferkeit und ohne Trauern

 

 

In andre, neue Bindungen zu geben.

 

 

Und jedem Anfang wohnt ein Zauber inne,

 

 

 

 

 

 

Der uns beschuetzt und der uns hilft,zu leben.

 

 

 

Wir sollen heiter Raum um Raum durchschreiten.

 

 

 

An keinem wie an einer Heimat haengen,

 

 

Der Weltgeist will nicht fesseln uns und engen,

 

 

Er will uns Stuf' um Stufe heben, weiten.

 

 

Kaum sind wir heimisch einem Lebenskreise

 

 

Und traulich eingewohnt, so droht Erschlaffen,

 

 

Nur wer bereit zu Aufbruch ist und Reise,

 

 

Mag laehmender Gewoehnung sich entfernen.

 

 

 

 

 

Es wird vielleicht auch noch die Todesstunde

 

 

Uns neuen Raeumen jung entgegensenden,

 

 

Des Lebens Ruf an uns wird niemals enden...

 

 

Wohlan denn, Herz, nimm Abschied und gesunde!

 

 

IP : 203.230.138.***
QRcode
%s1 / %s2
 

번호 섬네일 제목 이름 작성일
10
아름다운 여인 장난감을 선물받고, 그것을 쳐다보고 안아보다 망가뜨리곤 아침이 되면 준 사람도 생각안하는 어린아이처럼 그대는 그…
정소연 2013.05.22
9
나 그대를 사랑하기에 나 그대를 사랑하기에, 이 밤 미친듯 속삭이듯 그대에게 왔노라. 그대 결코 나를 잊지 못하도록,나 그대의 영혼을 가지고 …
정소연 2013.05.22
8
행복 그대가 행복을 추구하는 한, 그대는 행복할 만큼 아직 성숙하지 않으리. 뭇 사랑스러운 것이 그대 것일지라도. 그대가 잃어버린 것을 슬퍼하…
정소연 2013.05.22
7
슬 픔 어제 그토록 불타오르던 것이 오늘 죽음의 제물이된다. 슬픔의 나무에서 꽃 잎이 하염엾이 떨어진다. 내가 가는 길에 …
정소연 2013.05.22
6
봄 갓 피어난 구름이 조용히 창공을 떠가며, 아이들은 노래하며 꽃은 풀 속에서 웃고있다. 피곤한 나의 눈은 책 속에서 읽은 것을 잊으…
정소연 2013.05.22
5
늦 가을의 산책 가을비가 회색 숲에 흩뿌리고, 아침바람에 골짜기는 추워 떨고 있다. 밤나무에서 밤이 툭툭 떨어져 입을 벌리고 촉촉히 젖…
정소연 2013.05.22
4
흰 구름 오, 보아라, 잊혀진 아름다운 노래의 조용한 멜로디처럼 푸른 하늘 가를 계속 떠도는 흰 구름을. 긴 여행 속에 방랑의 슬픔…
정소연 2013.05.22
생의 계단 만발한 꽃은 시들고 청춘은 늙음에 굴복하듯이 인생의 각 계단도 지혜도 덕도 모두 그 때마다 꽃이 필 뿐 영…
정소연 2013.05.22
2
안개 속에서 야릇하구나, 안개 속을 거닐음은! 모든 숲과 돌은 외롭고, 나무도 서로를 몰라 보며 각자는 홀로 있네. 나의 밝은 어린 시절엔 세상은 친구로…
정소연 2013.05.22
1
무 상 (無 常) 생명의 나무에서 한 잎 또 한 잎 떨어져 내리네. 오 현란한 세상이여, 어찌 이리 싫증나게 하는가, 어찌 이리 피곤하고 실…
정소연 2013.05.22